ad27
default_setNet1_2

0.25%P 인상하자 860만명 ‘허덕

기사승인 [244호] 2017.06.20  06:21:29

공유
default_news_ad1

- 美 기준금리 인상 후폭풍

   
▲ 미국의 기준금리 인상으로 채무자의 부담이 증가하고 있다는 주장이 제기됐다.[사진=뉴시스]

미 연방준비제도이사회(연준Fed)의 금리 인상으로 채무자 수백만명의 부담이 증가할 수 있다는 분석이 제기됐다. 미 CNBC뉴스는 지난 13일(현지시간) 금융 정보 서비스업체 트랜스유니온의 분석을 인용, 지난해 12월 연준이 기준금리를 0.25%포인트 올리면서 860만명의 대출자가 채무상환에 어려움을 겪었다고 보도했다. 트랜스유니온에 따르면 지난해 12월 기준금리 인상으로 860만명이 3개월 동안 채무상환에 어려움을 겪었다. 특히 860만명 중에는 최우량 신용등급인 ‘슈퍼프라임’ 대출자도 11만명에 달했다. 다음 신용등급인 ‘프라임 플러스’ 대출자와 ‘프라임’ 대출자도 각각 31만명, 69만8000명으로 집계됐다.

현재 미국인이 소비자대출
모기지학자금 융자 등으로 지고 있는 총부채 규모는 3조8000억 달러(약 4273조1000억원)에 달한다. 이 가운데 약 1조 달러(약 1124조5000억원)는 신용카드와 같은 ‘리볼빙(일부결제금액 이월약정)’ 부채가 차지하고 있다. 채무의 일부를 다음달로 넘길 정도로 쪼들리는 리볼빙 서비스 이용 고객들은 연준이 금리를 인상할 경우 즉각적인 타격을 받을 수 있는 얘기다. 트랜스유니온은 연준이 기준금리를 1%포인트 더 인상하면 추가로 250만명의 채무자가 부채상환에 어려움을 겪게 될 것이라고 내다봤다.
강서구 더스쿠프 기자 ksg@thescoop.co.kr

강서구 기자 ksg@thescoop.co.kr

<저작권자 © 더스쿠프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인기기사

default_side_ad1
ad30

일반기사

1 2 3 4 5
set_main_A3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ad31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ad3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