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27
default_setNet1_2

지구와 인간의 근거 있는 희망론

기사승인 [247호] 2017.07.10  09:38:25

공유
default_news_ad1

- 「휴먼 에이지」

인간은 지구의 골칫덩어리인가

   
 
2000년 멕시코에서 열린 지구환경 관련 국제회의 현장에서 있었던 일이다. 토론을 주재하던 의장이 “우리는 홀로세(1만년 전~현재)를 살고 있다”는 말을 여러 번 반복했다. 그러자 한 참석자는 짜증이 난 듯 의장의 말을 끊고 말했다.

“아니요. 우리는 이미 인류세(인류가 환경을 변화시킨 새로운 지질시대)를 살고 있단 말입니다.” 그는 성층권의 오존층 파괴 연구로 1995년 노벨화학상을 수상한 기후과학자 파울 크뤼천이었다. 크뤼천이 제안한 ‘인류세’는 책 제목인 ‘휴먼 에이지(인간시대)’와 같은 말이다.

그는 인류가 지구 전체를 쥐락펴락하는 현재의 지질시대를 인류가 자연에 일방적으로 맞춰야 했던 수천년 전과 똑같이 부르는 것을 온당치 않다고 여겼다. 이후 이 단어는 과학계와 대중의 인지도가 높아졌다. 어렴풋이 인식했던 ‘인류가 지질학적으로 새로운 역사를 열었다’는 많은 이들이 공감하게 만든 것이다.

이 책은 이런 지질학적 인식에서 출발한다. 저자는 우리가 어째서 인간시대를 살고 있는지, 이 시대의 특징은 무엇인지 풀어나간다. 인간시대는 인간이 지구에 온갖 재주를 부리는 시기이자 논란을 일으키는 때다. 기후변화, 도시화, 생태계 파괴, 지구적 서식지 교란 등은 인간이 불러일으킨 논란들이다.
   
▲ 글로벌 무역으로 생물의 서식시 교란, 생태계 파괴가 벌어지고 있다.[사진=아이클릭아트]
그렇다면 인간은 지구를 망치는 골칫덩어리일까. 인간 시대는 암울한 종말로 치닫고 있는 걸까. 비관적인 미래학자들은 “그렇다”고 답하겠지만, 저자는 다른 답을 내놓는다. “인간이 자신의 파괴력과 무지막지함을 자각하고, 자연의 분노를 이해하기 시작했다. 과학기술과 자연본성을 길잡이 삼아 다른 미래를 만들어 나가기 시작했다.”

그 첫걸음은 관계와 인식의 변화다. ‘무엇이 자연이고 인공인가’ ‘자연은 늘 좋고 인공은 늘 나쁜가’와 같은 이분법적 사고를 깨뜨려야 한다는 게 저자의 주장이다. 통념처럼 자연과 인간, 생명과 기계, 보존과 개발을 대립적으로 인식한다면 인간 시대의 문제를 해결할 수 없다는 것이다.

이 책은 모호한 자연과 인공의 경계에서 어떤 노력을 할 수 있는지 사례를 보여준다. 멸종 위기종의 DNA를 ‘냉동방주’와 북극의 지하저장고로 실어 나르는 생물학자, 해조와 조개를 길러 폭풍해일을 막는 바다 농부, 매년 닥치는 물난리에 대비해 ‘보트 주택’ ‘보트 학교’를 짓는 건축가, 인간의 열을 연료로 한 건물 난방 설계를 한 디자이너 등이다. 사실 지구와 인류의 근거 있는 희망은 비관론을 뒤덮을 만큼 많다.

세가지 스토리

「전쟁 과 무기의 세계사」
이내주 지음 | 채륜서 펴냄

그리스 최강의 창병부대 팔랑크스는 로마 병사의 한손검에 무너졌다. 영원할 것 같았던 로마제국은 이민족 기병대에 몰락했다. 이렇게 새로운 무기의 발견은 때때로 세계 역사를 뒤흔드는 결과를 낳는다. 군사학 교수인 저자는 세계사의 획을 그은 스물다섯가지 전쟁을 당대의 핵심 무기를 중심으로 소개하고, 세계사를 다른 시각으로 보는 방법을 제안한다.

   
 
「간격의 미」
백가희 지음 | 쿵 펴냄

인간 관계가 너무 열정적이면 슬픔을 겪을 때가 많다. 인간과 관계를 맺을 때 ‘적당한 거리’가 필요한 이유다. 저자도 만남과 헤어짐으로 괴로워하던 날들이 있었다. 그 시간을 자신만의 시선으로 담담하게 기록했다. 그렇게 적은 글을 모으니 한권의 책이 됐고, 저자는  성숙한 어른이 됐다. 힘든 시기를 보내는 이들을 응원하고 다시 일어서는 방법을 안내하는 이 책, 읽을 만하다.

「안목에 대하여」
필리프 코스타마냐 지음 | 글담 펴냄

보이는 것을 넘어 특별한 것을 보는 눈을 ‘안목’이라 부른다. 세계적 미술품 감정사인 저자는 뛰어난 안목으로 걸작을 발견했던 순간을 이야기한다. 하지만 안목이 미술계에만 필요한 것은 아니다. 남들이 보지 못하는 아름다움과 가치를 발견하는 순간은 우리의 삶을 더 풍요롭게 만든다. 저자는 자신의 경험을 소개하면서 일상 속에서도 안목이 필요한 이유를 설명한다.
이지원 더스쿠프 기자
jwle11@thescoop.co.kr

이지원 기자 jwle11@thescoop.co.kr

<저작권자 © 더스쿠프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인기기사

default_side_ad1
ad30

일반기사

1 2 3 4 5
set_main_A3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ad31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ad32
default_bottom
#top